최신호 (36호 2020년 11~12월호)

지난 호

사회주의 고전 읽기 ─ 《공산당 선언》 마르크스주의를 이해하기 위한 가장 좋은 출발점

김은영 115 36
366 4 2
3/6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부르주아지는 무엇보다 자신의 무덤을 파는 사람들[노동계급]을 스스로 만들어 냈다.” 그리고 자본주의가 발전할수록 노동계급의 규모가 커진다. 그들은 도시들에 대규모로 집중돼 있고 집단적인 힘을 창출한다.

노동계급은 자본주의 이전 사회의 피착취 계급과 확연히 다르다. 노동계급은 역사상 가장 똑똑한 피지배 계급이다. “지배적인 사상은 항상 지배계급의 사상”이고 지배자들은 자신이 소유한 이데올로기 생산수단을 이용해 노동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지만, 자본주의가 생산성을 높이려고 노동계급을 교육시킨 덕분에 노동계급은 세계를 이해하는 능력을 발전시키게 됐다.

무엇보다, 노동계급은 혁명으로 자본주의 체제를 전복하고 새로운 사회를 건설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강력한 계급이다.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오직 프롤레타리아 계급만이 진정으로 혁명적”이고 “다수의 이해관계를 위한 엄청난 다수의 자립적인 운동”이라고 썼다.

국가

당시 지배자들과 운동 내 경쟁 세력들은 공산주의자들이 소유, 조국과 국적, 가족 등을 폐지시키려 한다고 비난했다.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소유 폐지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공산주의를 특징짓는 것은 소유 일반의 폐지가 아니라 [자본주의적] 사적 소유 폐지이다.”

국가에 대한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통찰을 살펴보자. 두 사람은 자본가가 “인구를 밀집시키고, 생산수단을 한 곳으로 모으고, 소유를 소수의 손에 집중시켜” “정치적 중앙집중화”인 “하나의 국가, 하나의 정부, 하나의 법”을 만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대의 국가 권력은 전체 부르주아지의 공동 사업을 관장하는 위원회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국가를 활용해 자본주의를 개혁하려는 전략과는 정면에서 충돌하는 주장이다.

닫기
x닫기